자월도에서 복서쪽으로 떨어져 있는 무인도로 옛날 목수들이 먹줄을 치는 먹퉁같은 형이라 하여 먹통도라 불린다.
현재는 묵통로도 불리고 있으며, 지금은 낣은 등대와 갈매기들의 산란처로 집단 서식하고 있는 장소다.